동문찾기 졸업횟수
이름:
 
 
홈 > 게시판 > 좋은글


 [218]울지마 톤즈
작성일시: 2011-02-25 14:39:32   
작성자 : 관리자(고)   

울지마 톤즈


한 남자가 87년도에 의대를 졸업했습니다.
그는 다른 사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지구에서 가장 위험한 지역인
아프리카 수단에서 봉사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가 찾아간 곳은 남쪽의 마을 <톤즈>였습니다.

남과 북으로 나뉘어 오랫동안 내전을 해온
아프리카 수단은
사람들이 가기를 꺼려하는 지역입니다.

수단의 톤즈 역시 그랬습니다.
상대를 향한 분노, 증오,
거기다가 덮쳐오는 가난과 질병.
목숨걸고 가족과 소를 지키기 위해 태어난 사람들.



덕분에 그들은
가족이 아파도, 힘들어도,
누가 죽어도 쉽게 눈물을 흘리지 않았습니다.
열악하고 처참한 현실에서 살다보니
마음이 메말라 버린 것입니다.

남자는 톤즈 사람들을 위해
사람들을 치료하고 병원을 만들고
교육기관을 설립했습니다.

아무도 돌보지 않아 버려졌던
한센병 환자들을 보듬어주고
아이들을 위해 악기를 가르쳐
브라스밴드를 만들었습니다.



웃음과 즐거움이 사치이던 톤즈마을은
한 남자 덕분에
점점 사람사는 공간처럼 변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계속되지 못했습니다.
남자는 휴가차 한국에 돌아왔다가
자신이 말기 암 환자라는 진단을 받게 됩니다.
결국 그리운 수단에 돌아가지도 못하고 죽음을 맞고 맙니다.



무슨 일이 있어도 눈물을 보이지 않는 톤즈 사람들.
강인함과 용맹함만을 믿기에
우는 것이 수치인 사람들.
가족이 죽어도 울지 않던 그들이
눈물을 쏟고 말았습니다.

마흔 여덟의 나이로 짧은 생을 마쳤지만
메마른 땅에 단비가 되어주던 한 남자.
그의 이름은 이태석 신부입니다.

- 유원규*옮김 -

어려운 곳에서 고통받는 이들을 위해
조용히 생명을 불태우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꽃이나 빛이 될 수 있습니다. -


이전페이지로    
  • 나도 한마디
  • Comment

    홈 > 게시판 > 좋은글

    제목 이름 내용 전체  
      게시물:229   쪽번호:1/20
    229 유머는 칼보다 강하다 사무총장 유종식527 2011-07-11
    228 소보로 아줌마 사무총장 유종식516 2011-07-11
    227 병사와 팬티 사무총장 유종식534 2011-07-11
    226 선생님과의 전화통화 사무총장 유종식484 2011-07-08
    225 당근의 변신 사무총장 유종식435 2011-07-08
    224 넌센스 유머 사무총장 유종식564 2011-06-30
    223 여러 유형의 거짓말 사무총장 유종식405 2011-06-21
    222 죽은 빈대 사무총장 유종식462 2011-06-16
    221 명탐정 셜록홈즈 이야기 사무총장 유종식395 2011-06-14
    220 연예인 유머 사무총장 유종식507 2011-06-08
    219 놀부와 스님 사무총장 유종식498 2011-05-17
    218 울지마 톤즈 관리자493 2011-02-2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