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찾기 졸업횟수
이름:
 
 
홈 > 게시판 > 좋은글


 [186]들어도 기분 나쁜 칭찬
작성일시: 2010-06-22 10:10:00   
작성자 : 관리자(고)   

당신은 살아있는 부처님입니다.
(선행을 베푸시는 목사님에게)

할머니, 꼭 백 살까지 사셔야 해요.
(올해 연세가 99세인 할머니에게).

참석해주셔서 자리가 빛이 났습니다.
(대머리 아저씨에게)

참 정직 한 분 같으세요.
(직구밖에 던지지 못해서 좌절하고 있는 투수에게)

당신의 화끈함이 마음에 듭니다.
(화상을 입은 환자에게)

당신이 그리워질 것 같군요. 다시 꼭 한 번 들러주세요.
(간수가 석방되어 나가는 죄수에게)...........
이전페이지로    
  • 나도 한마디
  • Comment

    홈 > 게시판 > 좋은글

    제목 이름 내용 전체  
      게시물:229   쪽번호:4/20
    193 그래서 더더욱 안된다 관리자351 2010-07-19
    192 부부의 동거 형태 관리자349 2010-07-15
    191 신세대 속담 관리자332 2010-07-14
    190 주부의 희망 관리자378 2010-07-12
    189 염라대왕의 은퇴소식 관리자290 2010-07-06
    188 황당한 여자 관리자321 2010-07-05
    187 야 ! 임마, 나는 중삼이다 관리자317 2010-06-30
    186 들어도 기분 나쁜 칭찬 관리자296 2010-06-22
    185 금연하는 최고의 방법 관리자317 2010-06-21
    184 나라이름 유머 관리자366 2010-06-17
    183 등기 우편 관리자360 2010-06-16
    182 세대별 노숙자 된 사연 관리자330 2010-06-14
    [1] [2] [3] 4 [5] [6] [7] [8] [9] [10]